도쿄 여행. Any Thoughts?

10월 18일~20일, 2박 3일의 일정으로 아주 짧은 도쿄-요코하마 여행을 다녀오게 되었어요. 10월 29일까지 도쿄 국립근대미술관에서 진행 중인 “일본주택: 1945년 이후의 건축과 생활”을 보는 것이 첫 번째 목적이고, 여기에 이어 일본의 주거 공간, 상업 공간 구경과 다른 전시 몇 개를 더 보고 오는 것이 두 번째 목적.

이번 도쿄-요코하마 행은 얼마 전 파리에서 ‘2주 동안 빵만 먹고 살기’와 맞바꾼 대가로 미슐랭 별 셋 레스토랑인 l’ambroisie엘 들렀던 친구 ‘김’과 함께 갑니다. ‘물건 대신 경험’의 끝을 함께 해보았던 시간을 확장해볼 생각이에요. 어떻게 하다보니 도쿄도 1.5년에 한 번 정도는 가게 되는 모양새인데, 올해는 이렇게 해서 두 번째 방문. 아마 6개월 안에 한 번은 더 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아래에 붙여둔 내용은 일본에 있는 큐레이터 친구에게 보냈던 이메일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아주 짧은 일정이고 이미 꽤 꽉 찬 일정이긴 하지만, 계획은 언제든 바뀔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니, 이곳만큼은 빼놓지 말고 가보라고 권해주시고픈 곳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두 사람의 짧은 도쿄-요코하마 여행은 11월이 지나기 전에 경복궁역 인근의 서울리딩룸 혹은 다른 곳에서 작은 공유-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볼 계획입니다.

‘Featured image’로 설정해둔 사진은 2014년 2월 출장 차 들렀던 도쿄에서 백-아베 신서사이저를 보고 전선 정리에 감탄해 찍어둔 사진입니다.

For now, this is the itinerary I have for the trip this time. I wonder if you see there’s any space for us to encounter. Or, shall we coordinate our next encounter? Before the end of this year, I’m visiting UK and the Netherlands sometime around between November 16~26.

Best,
Jaeyong

Oct 18, Wednesday

Around noon – arriving in Shinjuku Station from Narita Airport

Afternoon
– Lunch & D47 Museum http://www.hikarie8.com/d47museum/2017/10/d-design-travel-gunma-exhibition.shtml
– Visit MoMAT for The Japanese House : Architecture and Life after 1945 http://www.momat.go.jp/english/am/exhibition/the-japanese-house/
– Visit a good place (meaning a place with high taste, something to take a close look at, some interesting artistic place)

Evening
– Dinner at a Tokyo resident’s house at 7:30 pm (at a friend of my friend’s house, with my friend and another friend)

Oct 19, Thursday

Morning
– Arrive in Yokohama around 9 a.m.
– Have some nice coffee & light breakfast
– See Yokohama Triennale until 1~2 p.m.

Afternoon
– Visit d&department Tokyo http://www.d-department.com/jp/shop/tokyo
– Have some time to visit furniture & lighting stores (and etc. shops) until 8pm – Do you have any suggestion?

Evening
– Dinner at a nice restaurant. –  Do you have any suggestion? Any place that provides a good experience to learn, or appreciate.

Night
– A bar, or a small concert venue – Still trying to find a spot.

Oct 20, Friday

Morning
– A nice, light breakfast at a coffee shop (either in Shinjuku or near Tokyo University of Arts)
– See Almost nothing, and yet not nothing http://kadist.org/program/almost-nothing-and-yet-not-nothing/

Afternoon
– There’s a very nice cafe called Kabaya Coffee that I’ve been missing for years near SCAI the Bathhouse. It sells warm milkshake.
– Visit some place before taking a train from Shinjuku to Narita at 4:30 p.m.

 

← Previous post

2 Comments

  1. 커피집 추천받은 곳이요!
    Chantei Hatou (별점 4.4의 커피숍, 분위기가 멋진 일본 다방의 느낌인데, 시부야 근처라는 점도 메리트!)
    링크
    Onibus Coffee (별점 4.5의 커피숍 인데, 한국사람의 리뷰가 많아요!)
    링크
    Little Nap Coffee (qufwja 4.4의 커피숍, 시부야 근처라는 메리트!)
    링크

  2. journal standard 도 리스텁!
    etc. journal standard (10시 오픈)
    https://goo.gl/maps/5GtLnYAQjyw

    journal standard furniture (11시 오픈)
    (이곳은 가고 싶은 커피숍 중 하나인 Chatei hatou 바로 옆!
    T 상 집에 가기 전 체크인 Chatei Hatou에서 커피 한 잔 후 여기에 들렀다가도 좋을 듯 해요!
    혹은 시간이 모자르다면 금요일 오후시간도 굿!)
    https://goo.gl/maps/pNx2gkrnmuD2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