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최근 업데이트: 2015년 10월 16일 / Last Updated: October 16, 2015
For English text, please scroll down.

블로그 “temp”에 관해
– 대화를 환영합니다.
– 개인적 기록과 꾸준한 글쓰기를 위한 블로그입니다.
– 하지만, 혼자서보다는 함께 알면 더 좋겠다 싶은 것들에 초점을 맞추고자 합니다.
– 공개되어 있지만 공식적이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블로그의 주소 역시 “/temp”입니다.

박재용
큐레이터, 연구자, 통번역가. 주로 서울에서 활동합니다. 책과 이미지, 전자 제품에 둘러싸여 자랐고, 지금도 큰 관심을 갖고 이들을 살피고 연구합니다. 미술 혹은 예술이 구성되는 방식을 고민하며, 이러한 맥락에서 미술사뿐 아니라 개념과 실천의 수용, 발전사에 관심을 둡니다.

사무소: 스페이스 포 컨템포러리 아트, 미디어시티 서울 2010 (서울시립미술관), 주한영국문화원, 일민미술관 등에서 근무했고, 2012년부터 큐레이팅 이니셔티브인 워크온워크으로 활동 중입니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학과,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에서 강의하며, 간간이 국내외 미술지에 전시 리뷰 등을 기고하기도 합니다.

바깥 고리
포스타입
미술이나 인문학 바깥 범위에 있는 분들에게 말을 걸어보려는 시도.
미디엄
포스타입 계정과 같은 목적으로, 영어로 사용해볼까 고민 중.
링크드인
업무와 관련된 것들이 정리되어 있는 프로필 페이지.
– 아카데미아
논문, 학술 관련 자료


The Nature of This Blog
– Comment is free. I welcome your comments.
– This blog is set up as a way of leaving records and writings.
– Yet, I’d like to focus more on the things that are better to be shared than staying in my head.
– Everything on this is publicly accessible. Yet, it doesn’t mean that this blog channels an official voice. Rather, I’d like to enjoy a middle-zone in between being entirely public and private. You might have sensed it from the web address of this blog, “/temp.”

About Me
A curator, researcher, and translator based (mostly) in Seoul, South Korea. Growing up surrounded by books, images, and electronics, I have a natural interest in them. As an ‘arts person’ that was born in a country where things have gone through a series of changes in a very short period time, the way art is constructed within the context of the society is also my key interest. Within this context, I also try to investigate the history of accomodating and developing certain concepts and practices as well as the history of art in general.

I have worked for different institutions and projects, including samuso: space for contemporary artMediacity Seoul 2010 (Seoul Museum of Art), British Council Korea (Arts Team), and Ilmin Museum of Art. After organizing the first independent project in 2011, I have been working as part of a curatorial initiative Work on Work since 2012.

I lecture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I occasionally write for art magazines in both Korea and overseas.

Elsewhere
– Postype
In Korean. For those outside the ‘arts’ field.
– Medium
Will be written in English. Not at this moment.
– LinkedIn / Academia